main

산업산업일반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과 자동차 디자인 - CES를 통해 본 자동차 미래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는 세계 최대 가전쇼 CES가 열렸다. 벌써 수년째 CES는 'Car' Electronics Show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자동차 기술 경연의 장으로 변모했다.  그만큼 자동차는 전통적 이동수단의 의미를 넘어 일종의 전자제품으로 발전하고 있는데, CES에서 엿볼 수 있는 자율주행·공유경제·전기차·HMI 부상에 따른 자동차의 미래상과 디자인 변화를 살펴본다. [목 차]  1.    CES를 점령한 자동차 업계 2.    자율주행차로 인한 디자인 변화 3.    공유경제가 가져오는 디자인 변화 4.    자동차 설계 개념을 뒤바꾼 전기차 전용플랫폼 5.    HMI를 통해 사람과 소통하는 자동차 6.    시사점 [Executive Summary] ○ 매년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쇼 CES는 이미 수년째 자동차 전시회를 방불케 할 정도로 자동차 업체의 기술경연장으로 발전 - 자동차의 전동화, IT융합화가 일어나면서 전통적 개념의 이동수단을 벗어나 자율주행기술, 카 인포테인먼트 등 전자제품의 성격이 강해짐 - 최근 CES를 통해 파악한 자동차의 미래에 관한 키워드는 자율주행∙ 공유경제∙전기차∙HMI(Human Machine Interaction)로 요약 가능 ○ 자율주행차∙공유경제 트렌드는 자동차의 유형, 소유개념 등에 변화를 가져와 기존 자동차의 디자인 요소에 영향 - 자율주행기술 발달에 따라 스티어링휠, 가∙감속 페달의 의미가 축소되며 디자인 변화. 카메라와 같은 센서 발전에 따라 사이드∙룸미러도 사라짐 - 자동차 소유의 개념이 약해지면서 로봇택시‧로봇셔틀 같은 새로운 공유경제 수단이 부상해 기존의 세단‧SUV‧버스 형태 일부 대체 전망 ○ 공용화 용이하고 무게중심을 낮춰 주행안정성도 높일 수 있는 장점을 보유한 전기차 전용플랫폼이 테슬라의 성공으로 업계 내 확산 조짐 - 테슬라 모델S에 적용되는 ‘스케이트보드 섀시’는 바닥면에 배터리를 얇게 배치함으로써 기존 엔진공간을 크게 넓혀 공간활용도 효율적 - 패러데이 퓨처는 배터리모듈 수와 휠베이스를 조정할 수 있는 가변플랫폼을 제시, 폭스바겐은 전기차 전용플랫폼 MEB를 2020년부터 양산 예정 ○ 센서와 인공지능 발달에 따라 탑승자와 소통하는 HMI(Human Machine Interaction) 기술 발달, 안전성과 엔터테인먼트 기능 향상 - 엔비디아는 자율주행기능 향상에 따라 운전자의 의도를 파악하고 보조하는 Co-Pilot 기능 소개, 음성∙제스처∙입술읽기 등 첨단 인공지능 기술 선보임 - BMW는 제스처 컨트롤을 뛰어넘어, 홀로그램 기술을 이용해 직관적 제어가 가능한 홀로액티브 터치 시스템(HoloActive Touch System) 소개 ○ 소재∙부품 기업은 미래 디자인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모빌리티 (로봇택시 ‧ 로봇셔틀) 수요에 대응할 필요가 있으며, 다양한 크기와 구동방식에 적용할 수 있는 전기차 플랫폼 솔루션 출현으로 새롭게 부상하는 시장에 대응할 필요  

2017.02.23 l 박형근

산업인프라/트레이딩

2017년 주요 이슈별 글로벌 E&C 기업 경영전략 - 신년사와 CEO메시지 중심

2017년 세계 건설시장은 미국, 중국 중심의 고성장세가 예상되지만, 환율 불안 및 美 금리 인상으로 신흥국 재정사업 발주 리스크 또한 크게 부각될 전망이다. 최근 발표된 CEO 메시지와 신년사를 살펴보면, 글로벌 E&C 기업들은 고객가치, 프로젝트 수행역량, Industry 4.0, 신사업 발굴 4대 부문의 혁신을 제시하면서 생존을 넘어 미래를 준비하는 한 해가 되자고 강조하고 있다.  [목 차]  1.    2017년 세계 건설시장 2.    2017년 글로벌 E&C 기업 경영전략 3.    종합 및 시사점 [참고 1] 글로벌 E&C 기업 주요 전략 키워드 [참고 2] 일본/중국, E&C 기업 신년사 주요 내용 [Executive Summary] ○ 2017년 세계 건설시장은 美, 中 중심의 高성장세가 예상되지만, 동남아‧ 중동‧중남미 신흥국은 거시환경 불확실성으로 국가별 차별화가 확대될 전망 - G2 건설시장은 정부 주도 대규모 자금을 활용한 인프라 투자 확대 - 세계 경기 회복, 유가 상승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환율 불안 및 美 금리 인상은 신흥국 재정사업 발주 감소 리스크로 작용 ○ 글로벌 E&C 기업들은 신년사와 CEO Letter를 통해 2017년 경제/산업 전반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한 4대 경영전략을 제시 ① 고객가치 창출 고도화 - SKANSKA/CSC: 프로젝트 초기부터 발주처와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면서 O&M에서 발생하는 현금흐름과 강건한 재무구조를 사업개발 지렛대로 활용 - Fluor: EPC에서 건설 서비스 기업으로 진화하기 위하여 다양한 선택지를 발주처에 제공할 수 있는 엔지니어 및 직원의 글로벌 파이프라인 확장 ② 프로젝트 수행역량 혁신 - ACS: 미래 변화를 선제적으로 인지하기 위하여 R&D+i(미래혁신전략팀)를 운영하면서 bottom up 방식으로 혁신분야를 발굴하고 이행방안을 제시 - Bechtel: 혁신센터가 중심이 되어 프로젝트 혁신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변화, 관리를 위한 미래 기금을 마련하는 등 조직 차원의 대응 ③ Industry 4.0 대응 본격화 - Chiyoda: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응하는 전담부서(AI Solution Unit: 30명)를 설립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플랜트 shut down을 방지하는 솔루션을 개발 - SKANSKA/Toyo: 시공, 운영 비용 최적화 등의 발주처 가치 실현을 위하여 IoT 연계형 Sensor 적용 및 빅데이터 분석, 디지털 기업과 협업 ④ 新사업 발굴 통한 성장기반 강화 - JGC/Obayashi: 기존 사업 강건화를 통한 경영기반 강화와 미래 신사업(ex. PPP)의 청사진을 만들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인력확보에 매진 - MCC: 철강 EPC top player 지위에 걸맞은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스마트시티, 오수처리 등 핵심 경쟁력을 보유한 신사업 개척 가속 ○ 선제적 위기 대응 위한 문제해결이 새로운 기회 모색 위한 혁신으로 변화 - ’16년은 리스크(Risk)를 인지하면서 수익성 급락에 대비해 확장보다는 생존을 위한 체질 개선과 내부 정비에 집중한 해 - ’17년은 고객가치 창출, 프로젝트 수행역량, Industry 4.0, 新사업 발굴 4대 부문의 혁신(Innovation)을 통한 미래 준비에 초점  

2017.02.16 l 김훈상,류희숙,이만용

산업에너지/소재

2017년 국내외 에너지시장 전망

2017년 세계 에너지 시장은 작년보다 변동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금년은 8년만에 도출된 OPEC 감산합의 이행여부, 미국의 화석연료 증산정책의 파급영향, 기후변화에 대응한 각국 에너지정책 변화가 본격화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각국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을 분석해 본다. 1.    세계 에너지시장 3대 키워드: 친환경, 효율성, 융복합 2.    세계 에너지시장 전망 3.    국내 에너지시장 전망 4.    시사점 ○ 유망 전망기관은 금년 에너지시장에서 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부각, ② 기술발전에 따른 효율성 향상, ③ IT 등 이업종 간 융복합을 통한 신산업 확산이 중요 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 (IEA/World Bank/IMF, 2016) ○ 부문별로는 OPEC 감산합의에 따른 유가상승, 석탄 감소 및 저탄소 에너지로 전환, 에너지 효율성 시장 확대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 (IEA, 2016) ○ 우리나라도 저성장 기조 속 ① 에너지산업 선진화, ② 저탄소 전원믹스,  ③ 신재생 및 에너지 신산업 육성이 본격화되는 한 해가 될 전망 ○ 국내 에너지기업들은 투자 최소화로 생존을 추구하는 동시에 역량강화 통한 사업기회 모색 필요 [해외자원] 해외사업 기회가 증가할 전망이나 안정적인 사업포트폴리오 구축 필요 [발전] 국내시장 위축에 따른 수익성 확보 및 친환경 해외 IPP 사업모색 [신재생] 사업개발에 ‘고정가격제’ 적용 및 새로운 사업모델 모색 [에너지 신산업] 성공사례 확보 후 플랫폼화로 사업확대 추진 필요

2017.02.09 l 장기윤

최신자료 추천자료

POSRI 리더스 뷰

철강 구조조정, 짚어봐야 할 3가지

철강 구조조정, 짚어봐야 할 3가지

과거 20여 년간 많은 나라가 중국 특수를 누렸다. 미국은 중국에서 쏟아져 나오는 값싼 제품들을 소비하면서 좋은 시절을 보냈다. 러시아와 브라질은 중국에 원자재를 수출하면서 고성장을 구가했고, 한국도 중국에 공장을 짓거나 중간재를 수출하면서 이득을 봤다. 그러나 ‘좋은 시절’은 끝나가고 있다. 중국 특수가 끝나가고, 글로벌 경기 침체까지 겹치면서 대다수 전통산업이 과잉 설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중국 정부가 시장 기능에 맡기지 않고 직접 통제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자못 심각하다. 근거리에서 덕을 많이 봤던 우리의 피해도 심각하다. 이미 해운, 조선업은 큰 타격을 입었다. 구조조정에 따른 후유증도 만만치 않다.  이제 관심은 철강업이다. 철강은 전 세계적으로 과잉 설비 문제가 가장 큰 업종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이다. 세계 철강 생산의 절반인 약 8억 t을 생산하는 중국의 생산능력은 12억 t. 어림잡아 4억 t이 과잉 설비다. 일본의 3000만 t, 한국의 1500만 t을 합치면 동북아 3국에만 약 4억5000만 t의 과잉 설비가 존재하는 셈이다. 구조조정 논의가 부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구조조정을 피해갈 방법은 없다. 하지만 산업 구조조정을 추진할 때는 원칙이 있어야 한다. 당장 재무적 득실 등 눈앞의 이슈에만 집착하다가는 자칫 수십 년 공들인 산업경쟁력을 와해시키는 우를 범할 수 있다. 특히 철강업과 같은 전후방 파급효과가 큰 산업의 경우에는 가치사슬 전반의 생태계 경쟁력과 경제 전반에 미치는 거시적 영향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우선 철강재 수출입 구조를 고려해야 한다. 한국의 철강 수요는 연간 6000만 t인데, 7000만 t을 생산하기 때문에 수요를 충당하고도 남는다. 그런데 중국과 일본으로부터 2000만 t 이상의 수입재가 들어오고 있다. 특히 매년 1400만 t에 이르는 중국 저가 제품이 유입되는 것이 문제다. 일본은 철강재 수입에 대한 관세는 없지만 유통 시장이 폐쇄적이어서 외국산이 침투하기 어려운 구조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유통 시장을 정비해 수입재를 방어하는 것이 구조조정 못지않게 시급한 문제다.  다음으로 한중일 3국 간의 경쟁력 판도를 고려해야 한다. 중국은 2020년까지 1억5000만 t의 설비 감축을 추진하고 있지만 노후 및 저효율 설비 위주로 도태시키고 있다. 그 대신 주요 철강사의 합병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는 중이다. 일본도 2000년대부터는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대형 2개 회사 체제로 재편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지금 4차 산업혁명이라는 세기적 패러다임 변화의 흐름 안에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은 사회 전반에 걸쳐 이전에 없던 속도와 강도로 진행되고 있는데, 전통 제조업에는 스마트화의 물결로 나타나고 있다. 그런데 스마트화라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역량 있는 소수의 기업만 성공할 수 있다. 구조조정에서 살아남아도 스마트화의 물결을 타고 넘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 올해 한국 철강산업은 구조조정이라는 큰 시험대 위에 놓여 있다. 이 구조조정의 파고를 잘 이겨내고 오히려 경쟁력을 배가하는 계기로 삼는다면, 한국 철강산업의 미래는 결코 어둡지 않다. 한 걸음 더 나아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도도한 흐름을 타고 스마트 경쟁력으로 업그레이드해서 제2의 부흥기를 맞이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출처: 동아일보 (2017.02.20)  http://news.donga.com/3/all/20170219/82961403/1

2017.02.20   |  곽창호

더보기 +

철강지표

[국내 주요 품목 가격별] 철강지표 그래프

더보기 +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9,487,166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