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산업에너지/소재

아프리카 이차전지소재 현황과 시사점

최근 전기차 및 모바일 폰의 성장이 확대되면서 리튬배터리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리튬, 코발트, 니켈, 흑연 등의 이차전지소재가 풍부한 아프리카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코발트의 경우 최대 생산국인 콩고민주공화국의 정세에 따라 가격이 급등락할 정도로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어 아프리카의 이차전지소재의 현황과 개발에 대한 진출전략 등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목차] 1.아프리카 이차전지소재 현황 및 사업환경 분석 2.주요 기업들의 진출 현황 3.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최근 전기車와 ESS(에너지저장장치), 모바일폰의 성장이 확대되면서 리튬배터리 수요가 급증하고 있음 - 배터리 시장 급성장으로 이차전지의 소재인 양극재(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및 음극재(흑연)의 가격도 급등하고 있음 - 대표적 양극재 소재인 코발트의 경우 2016년 말 이후 가격이 2.5배 이상 급등하였음 ○ 아프리카에는 코발트, 니켈, 망간, 흑연 등 이차전지소재의 매장이 풍부함 - 양극재의 핵심 소재인 코발트는 전 세계 매장량의 60% 이상이 매장되어 있으며 망간은 약 40%, 니켈은 10% 그리고 흑연은 20% 이상 매장 - DR콩고는 세계 최대 코발트 매장국으로서 전 세계 매장량의 56%를 차지하며 생산비중은 최근 70%를 상회하고 있음. 또한 망간과 니켈은 남아공과 마다가스카르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으며 남아공은 세계 최대 망간 생산국임 - 이 밖에 흑연은 최근 세계 최고 품질수준이며, 최대 매장량을 보유한 모잠비크와 탄자니아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개발이 시도되고 있음 ○ 아프리카 이차전지소재 개발은 Glencore(스위스), China Molybdenum(중국), Syrah(호주), 스미토모 등이 주도하고 있음 - 코발트는 Glencore와 중국기업들이, 니켈은 스미토모와 청산그룹 그리고 Sherritt 등이, 망간은 남아공기업들과 Anglo American등이 주도하고 있음 - 이 밖에 흑연은 Syrah와 Triton Mineral 등 호주기업들이 주도하고 있음 ○ 그러나 아프리카는 불투명한 행정과 인프라 및 금융 수준 낙후로 대규모 자금이 소요되는 등 자원개발 사업이 용이하지 않음 - 특히 최근 DR콩고 사례처럼 갑작스런 광물법 개정에 따른 로열티 등 각종 세금 인상과 광권회수 등의 리스크 요인들이 발생할 수도 있음 ○ 최근 이차전지소재에 대한 수요 급증에 따라 글로벌 주요 배터리 제조업체들이 앞다퉈 소재확보에 나서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의 진출은 미진한 상황임 - 2006년 시작한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광산에서 니켈과 코발트를 생산하는 것 이외 아프리카 진출 사례는 아직 미미함 - 이차전지소재 Captive mine 확보가 절실한 국내 주요 배터리 제조업체들은 현지기업이나 기(旣) 진출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진출 모색 필요

2018.07.19 l 서상현

산업산업일반

구글이 선택한 바이오 기업들

구글은 최근 몇 년간 바이오 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IT 기업의 대표 주자인 구글이 왜 바이오 산업에 뛰어드는가? 그리고 구체적으로 어느 영역에, 어떤 전략을 가지고 진출하고 있는가? 구글이 투자한 바이오 벤처 중 대표 사례 50개를 통해 구글의 바이오 신사업 전략을 분석해 본다. [목차] 1.구글의 바이오 투자 구조 2.구글벤처스(GV), 바이오 스타트업 투자 3.베릴리(Verily), 제약사들과 협업 4.딥마인드와 구글, IT기술 접목 5.왜, 어느 분야에, 어떻게 투자하는가? 6.시사점 [Executive Summary] ○ 구글벤처스(벤처캐피털)는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투자 비중 확대 - 2015년 이후 총 58건의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투자를 집행했으며, 2014년 이전 주요 투자 건은 상장 혹은 대기업 인수로 수익 실현 다수 ○ 구글X에서 독립한 베릴리는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업, JV 설립하여 의료기기 공동 개발 중 - 노바티스(Novartis)와 당뇨 진단 및 자동초점 콘택트렌즈를 공동 개발 중이며, 사노피(Sanofi)와는 당뇨병 통합 관리 체계 및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 - 존슨앤존슨(JnJ)과 소형 스마트 수술로봇을 개발하고, GSK(GlaxoSmithKline)와는 생체전자의약품(Bioelectronic medicine) 공동 개발에 협력 ○ 딥마인드와 구글은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IT기술 접목하여 의료 분야에 진출 - 딥마인드는 영국 병원•연구센터와 진단 기술 공동 개발 및 관련 스타트업 인수 통해 의사용 앱(App) 개발 - 구글은 의료 IT 기업들과 협력, 의료기관용 클라우드 인프라(G Suite) 구축 ○ 이유(Why):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의 핵심 요소가 보건의료 및 생명공학 중심에서 ‘데이터 분석과 예측’으로 변화 - 의료 데이터 급증으로 데이터 상호 관리 및 접근성 확대가 주요 이슈로 부상 - 다양한 관점의 통합 분석 및 진단~치료제개발~사후관리까지 효율성 제고 가능 - 임상시험 여건 악화 및 성공 가능성 저하로 데이터 분석 임상연구에 주목 ○ 분야(Where): ‘데이터와 IT’가 있는 곳에 진입, 자사 강점 최대한 발휘 - 구글벤처스 투자 스타트업들은 대부분 유전자 분석, 빅데이터, AI 알고리즘 기반으로 치료제 개발 중 - 기존 의료 IT 시스템의 클라우드 기반 통합 및 의료진용 앱(App) 개발도 진출 ○ 방법(How): 글로벌 제약사 협업, 외부 인재 영입 등 X&D 최대한 활용 - 베릴리(구글)의 데이터 분석력과 각 제약사의 생명공학 역량의 결합(C&D) - 베릴리는 CEO 및 주요 경영진에 업계 저명 연구자들 영입(A&D) - 구글벤처스는 수동적 투자 방식 채택으로 스타트업의 자율성 유지 및 유사 기술 개발 스타트업에 분산 투자(S&D)

2018.07.12 l 민세주

철강철강전략

일본 상사의 해외 코일센터 운영 특징 및 시사점

최근 일본 철강업계 및 상사들은 글로벌 시장에 대한 판매확대를 위해 다양한 가치사슬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철상사는 미쯔이 그룹의 철강사업 부문을 이관하여 코일센터 최적화로 통합시너지를 창출하고, JFE 상사는 해외 지역별 성장 수요산업별로 코일센터를 신규로 진출하고 있으며, 스미토모 상사는 해외 현지 코일센터 인수/합병으로 신사업을 확대하는 등 주요 3대 상사별로 코일센터 운영방식에서 타별성을 보이고 있다. 이에 국내 철강업계도 글로벌 판매확대를 위해 일본 상사와 차별화된 판매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목차] 1.상사의 해외 코일센터 운영 현황 2.상사의 해외 코일센터 운영 특징     - NSSB, JFE Shoji, SUMITOMO 3.시사점 [Executive Summary] ○ 일본 코일센터 해외 진출은 철강업계와 전업상사의 글로벌 가치사슬 확대 차원에서 양적인 성장을 해왔으나, 최근 상사별 코일센터 운영방법에서 차별성을 보임 - 일본 주요 3개 상사(NSSB, JFE Shoji, SUMITOMO) 기준, 코일센터 해외 진출 數는 60여 개이며, 주요 지역은 동남아, 중국, 북미, 유럽 順 - NSSB는 Mitsui의 철강사업을 이관하여 코일센터 통합운영, JFE Shoji는 수요산업 다변화, SUMITOMO는 해외 현지 코일센터 인수/합병 및 부품사와 합작투자로 신사업 확대 운영  (1) 일철상사(NSSB): NSSMC의 글로벌 판매력 강화를 위해 ‘Mitsui Group’의 철강사업 부문을 이관(’17.10)하여 Mitsui가 보유한 유럽, 러시아, 인도 등의 코일센터와 최적화를 통해 통합 시너지 창출 - NSSB는 Mitsui Group 지분을 11%에서 20%까지 늘리는 동시에 철강사업 부문을 이관, Mitsui 코일센터 25개를 공동 활용함으로써 판매 네트워크 확대 - 양사 간 해외 코일센터 통합운영을 통해 세계 全 지역 top-ranking 고객이 요구하는 다양한 고급강의 가공기술 지원으로 고객서비스 고도화 (2) JFE상사(JFE Shoji): 해외 지역별 성장 수요산업의 판로 확보를 위해 기존 자동차/가전 중심에서 건설/에너지 시장까지 코일센터 확대 운영 - 동남아 시장: 성장시장인 베트남은 철도와 대형 건축용, 인니는 오일/가스 수송용 파이프 소재를 가공 - 북미/멕시코 시장: 미국은 파이프 유통상을 인수하여 line pipe, water pipe 시장 공략, 멕시코는 자동차용 파이프 제작업체와의 J.V로 코일센터 진출 (3) 스미토모상사(SUMITOMO): 코일센터의 안정적 고객 확보와 다양한 제품 보유를 위해 현지 코일센터 인수•합병, 부품사와 연계를 통한 신사업 진출 - 해외 주요고객이 요구하는 다양한 제품과 旣 Line-up되어 있는 거래고객 확보를 위해 현지 코일센터 인수 및 지분투자로 공동 운영 - 해외 코일센터의 수익성 향상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현지 부품 제작업체와의 J.V를 통해 신사업 진출 ○ 일본 철강업계와 전업 상사의 해외시장에 대한 고급강 판매 확대와 고객사 지분투자를 통한 수직계열화 노력 가시화 예상에 따른 국내 철강업계의 대응책 마련 필요   

2018.07.05 l 조문제

최신자료 추천자료

POSRI 리더스 뷰

[M아카데미]기업경영의 새로운 화두 '사회적 가치'

[M아카데미]기업경영의 새로운 화두 '사회적 가치'

지난 수십년간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룬 한국 경제는 이제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러한 양적성장에도 불구하고 소득양극화·불평등 심화에 따른 사회적 갈등 증대와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면서 성장 일변도의 패러다임에 대한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기업이 초래하는 환경·사회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에 감시와 비판이 강화되고 기업이 주도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 소비자인 시민들이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하는 기업의 제품을 시장에서 퇴출하고 친환경·공정무역 등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제품을 선호하는 현상도 확산하고 있다. 이제는 기업도 경제적인 가치창출을 넘어 국가와 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회적 가치에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다.   사회적 가치에 대해 명확히 합의된 정의가 있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사회적 가치는 개인의 가치를 넘어 경제·환경·사회·문화 등의 다양한 영역에서 ‘공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가치를 의미한다. 기업의 경영활동 측면에서 본다면 사회 및 사회구성원에게 도움이 되는 기업의 모든 경제적·사회적 활동을 포괄한다고 볼 수 있다. 한 가지 주목해야 할 것은 ‘사회적 가치’는 기업 본연의 경제적 수익창출 활동과 대치되거나 상반된 개념이 아니라는 점이다. 기업이 수행하는 기부, 동반성장 활동을 포함한 일련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뿐만 아니라 경제적 수익창출을 통해 고용을 일으키고 정부에 법인세를 납부하는 등의 활동도 공익과 공동체 발전을 위한 사회적 가치제고 활동이라고 볼 수 있다.     기업 목표, 수익 극대화서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성장일변도 패러다임에 비판·자성의 목소리 높아져  CSR, 기업이미지 제고 수단서 新경영전략 자리매김  글로벌 선도기업 사회적 가치 제고에 앞장 네슬레 영양 강화 제품 출시●개도국 건강개선 기여 유한킴벌리 시니어제품 개발 고령화시대 대비 나서 종전에는 주주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 기업의 존재 목적이었다고 한다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거치면서 주주 이외에 기업의 구성원·고객·정부·사회·환경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기업이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정부도 경제민주화, 사람중심 경제 성장을 강조하는 한편 기업의 사회적 가치제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CSR과 관련한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현 정부는 일자리 창출, 사회적 차별 해소,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상생, 사회적 경제 활성화, 미세먼지 저감을 포함한 환경보호 등을 주요 정책 화두로 제시하면서 기업에 보다 적극적인 사회적 역할과 책임 있는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기업 역시 지속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사회와 바람직한 생태계가 밑바탕이 돼야 함을 인식하고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과거 기업은 수익 극대화를 통한 성장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기업 이미지 제고, 경영리스크 관리 관점에서 사회공헌 중심의 CSR 활동을 전개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많은 기업이 우리 사회가 당면한 사회적 이슈를 규명하고 보유한 핵심역량을 활용해 경제 발전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CSR 활동을 변화시켜 왔다. 특히 글로벌 선도기업들은 기업과 사회의 공유가치 창출을 경영전략 관점에서 접근해 사회적 니즈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사회적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올해 초 SK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딥체인지(Deep Change)’를 천명해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사회적 성과를 제고하는 ‘더블보텀라인(Double Bottom Line)’을 새로운 경영전략으로 제시한 바 있다. 사회적 가치제고를 경영의 기본원칙으로 삼은 네슬레의 경우 인도·나이지리아 등 개발도상국에서의 영양결핍 문제가 심각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요오드 등 영양성분을 강화한 제품을 출시해 지역사회의 영양 및 건강 개선에 기여함과 동시에 판매수익을 높이고 시장점유율을 확대한 바 있다. 시니어 제품개발을 통해 고령화시대에 대비하는 한편 새로운 시장 확대를 도모하는 유한킴벌리처럼 사회적 문제 해결을 새로운 비즈니스로 연결해 시장을 개척하는 기업도 늘어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등 급속한 시대 변화의 흐름 속에 한국 경제와 기업들은 다양한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 불평등·양극화 등의 문제들은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야기함과 동시에 경제와 기업의 성장잠재력을 저해할 수 있다. 이제 기업들은 단기적인 수익 극대화를 넘어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길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김지선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 서울경제 (2018.7.17)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S24CYIBQ0  

2018.07.17   |  김지선

더보기 +

철강지표

[국내 주요 품목 가격별] 철강지표 그래프

더보기 +

POSRI
LOVE 지수

POSRI LOVE

14,631,793

내가 본 자료

/
TOP 열기/닫기 버튼